단유시기/단유 기간 모유를 얼마나 먹일까?

모유는 분유랑 다르기 때문에 양을 가늠하기가 어렵다. 하루에 몇 회, 한 번에 먹을 때 몇 분간 먹여야 하는지 잘모를 수 밖에 없다. 개월별로 모유 수유의 적정량과 주의할 점! 그리고 단유시기에 대해 한번 살펴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생후 0-2개월>

아이가 태어난 첫날 젖을 물린다는 건 아이의 배고픔을 해결하기 위해서도 있겠지만 엄마의 가슴 모양을 인지시키기 위해서라고 한다. 이렇게 생각하면 모든 사람이 그냥하는 행동이 없다. 다 이유가 있는 행동이고 알고나면 신기한 것들이 너무나 많다. 처음에 모유의 양이 많지 않음에도 자꾸 젖을 물리는 이유가 바로 이러한 이유 때문이라고 한다. 신생아는 어차피 먹을 수 있는 양도 많지 않으므로 아이가 배고파 한다면 수유 간격을 신경쓰지 말고 자주 먹이는게 좋다고 한다.

 

신생아의 경우 하루 8-12회 정도 젖을 물지만 아이에 따라 횟수는 다를 수 있으니 참고!! 태어나서 처음 2주 정도까지는 15회까지도 모유를 먹는다고 한다. 한번 모유를 먹이는 시간은 10분 정도가 적당한데 20분이 지나도 아이가 아직 젖을 물고 있으면 젖이 딱딱하거나 제대로 먹지 못하고 있다는 신호라고 한다.

 

그렇기 때문에 수유자세가 잘못되지 않았는지, 엄마 가슴에 문제가 혹시 있는지 등을 점검해 본다. 한쪽 만 물리면 다른 쪽의 분비량이 줄어들기 때문에 번갈아가며 물리는 것이 좋다고 한다.

 

<생후 3-6개월>

생후 3개월이 되면 수유를 하는 간격을 늘려주고 규칙적으로 시간을 정해두고 아이를 케어하라고 한다. 사람이 다 다르듯 아이들마다 차이가 있을 수 있다. 적정 수유량은 한쪽 젖에서 10-15분씩 총 20-30분 정도이다. 30분을 젖을 물려 본 어머니 들은 알겠지만 여간 힘든 일이 아니다. 와이프를 보면 그랬다. 요즘은 수유 쿠션도 있고 와이프도 그것의 도움을 참 많이 받았다.

 

수유의 간격은 3시간 마다 한번 씩이 적당한데 이것 역시 아이마다 다를 수 있겠다. 한 번 아이가 모유를 먹일 때는 아이가 만족할 정도로 충분히 먹이면 수유의 간격도 자연스럽게 넓어진다고 한다. 밤중 수유는 아이의 숙면을 방해하고 생후 6개월까지 밤중 수유를 하면 치아 건강에도 좋지 않기 때문에 적어도 생후 6개월 까지는 끊는 것이 좋다고 한다. 우리 아이가 새벽에 무심결에 쪽쪽이를 찾았는데 없으면 잠을 못자고 깼던 것과 비슷하려나..

 

생후 4-6개월이 되면 수유의 간격을 4시간으로 조정하고, 초기 이유식을 통해 서서히 고형식에도 익숙해지게 만들어 주는 것이 좋다. 이유식으로 배를 채우는 시기는 아니기 때문에 한두 스푼정도가 적당하겠다. 분유를 먹으면 이를 잘 닦아줄 필요도 있지만 모유는 괜찮다고 한다. 걱정이 되는 경우에는 수유 후 보리차 조금을 먹이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한다.

 

<생후 7-15개월>

생후 6개월이 되면 이가 난다. 아직도 아이가 이가 나서 웃었을 때 그 귀여움이 생각난다. 아이가 이가 생기면 빠는 본능이 약해지고 수유 시 빠는데 집중하기 보다는 혀나 입술, 잇몸으로 엄마의 젖을 씹거나 장난을 치려고 한다고 한다. 젖꼭지에 상처가 나면 수유가 힘들기 때문에 이때는 즉시 아이의 입안에 손가를 집어넣어 수유를 중단하는 것이 좋다고 한다.

 

수유의 중간중간에는이유식을 조금씩 먹이기 시작해야 한다. 초기에 젖을 먹기 전에 이유식을 먹으면 배가 불러서 젖을 충분히 먹을 수 없기 때문에 수유 후 2시간 정도 지난 뒤에 이유식을 주는 것이 좋다. 생후 8개월이 넘어가면 이유식 위주로 영양 섭취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한다. 이유식과 수유가 분리되는 시기다. 와이프도 그랬지만 이유식을 만들어야 하는 이 시기에 엄마는 많은 고민을 한다. 이유식을 잘 만들어주고 싶은 엄마의 마음 때문인 듯 하다.

 

죽이나 밥을 먹으면서 자연스레 수유의 횟수가 줄고 엄마 젖의 양도 줄어든다고 한다. 생후 10개월 정도되면 하루 3끼를 이유식으로 해결할 수 있는데 이때 낮에 한번 정도 젖을 먹이는 것도 좋다고 한다.

 

세계보건기구랑 유니세프에서는 적어도 두 돌까지 모유를 먹이기를 권장하고 있다고 한다. 모유의 장점이 두 돌이 지나서도 지속되기 때문이라고 하는데, 보통은 돌이 지나면 아이가 스스로 원할 때 뗀다고 한다. 사실 요즘의 여건 상 엄마가 집에서 아이를 계속해서 돌보지 않으면, 일을 해야하는 엄마들이 많고 엄마들의 대부분은 육아휴직의 기간이 길수도 있지만 짧을 수도 있다.

 

상황에 따라 아이와 엄마가 시간을 한 달 정도 두고 서서히 떼는 것이 좋다고 한다. 서서히 떼야 젖양이 자연스럽게 줄어들 수 있고 밤중 수유도 중단해야 진행 과정 역시 수월할 수 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